1930년대의 아픔을 글로 공유하다

축소 확대
비율 1.0
  1. 2.0
  2. 1.9
  3. 1.8
  4. 1.7
  5. 1.6
  6. 1.5
  7. 1.4
  8. 1.3
  9. 1.2
  10. 1.1
  11. 1.0
  12. 0.9
  13. 0.8

1930년대의 아픔을 글로 공유하다

휴넷 강사 06:01

북리뷰 > 인문/자기계발

우리에게 조국의 아픔을 글로 전달한 시인 '윤동주'. 그가 중학교에서 연희전문학교로 진학하던 때는 일제의 군국주의적 야욕이 극대화 되었던 시기라고 알려져있습니다. 이 시기 윤동주는 연희전문학교에 진학하여 최현배라는 언어학자를 만나며 <아우의 인상화>, <병원> 등의 시를 창작하던 시기입니다. 일본 유학 길에 오르기 위해 창씨개명을 했지만 자신의 이름을 부끄러워 했던 윤동주에 작품 세계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0
* 로그인 시 댓글 작성 가능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X

    공유하기

    https://prime.hunet.co.kr/Contents/Detail?goodsId=Y00136214 복사
    APP
    TOP